보도자료

두피에 주사… 좁아진 모세혈관 넓혀 '탈모 탈출'(조선일보 2017/04/25)

작성자
h·CELL
작성일
2017-05-19 13:29
조회
1909

두피에 주사… 좁아진 모세혈관 넓혀 '탈모 탈출'



새로운 탈모 치료법… 美 특허 받은 'hCELL 주사 요법'
혈액순환 도와 모발에 영양분 공급… 8주 총 3회 시술로 반영구적 효과
591e7586bb9909506922.jpg


요즘 같이 따뜻한 날씨는 피부의 피지샘과 모공을 열리게 하고 피지 분비를 활발하게 한다. 이때 미세 먼지가 피부에 닿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미세 먼지가 피지와 함께 섞여 모공으로 들어가면 피부 트러블이나, 탈모를 더욱 악화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미세 먼지의 경우 지름이 10㎛ 이하의 크기로 머리카락 굵기의 5분의 1, 더 작게는 30분의 1 크기도 있다. 이렇다 보니 미세 먼지가 모발에 달라붙은 경우 두피의 모공을 막아 호흡을 방해하고, 머리카락을 만드는 모낭 세포의 활동을 줄어들게 한다. 또한, 미세 먼지에 함유된 중금속은 모발 주기를 변화시키고 모낭 세포를 파괴한다. 모낭 세포가 파괴되면 모발이 휴지기로 변화돼 쉽게 부러지거나 빠지게 되고, 중금속으로 파괴된 모낭 세포는 더는 모발을 만들지 못하고 영구 탈모를 유발할 수 있다.

 


◇탈모, 연령대는 낮아지고 규모는 확대

과거 50·60세대 남성들의 주요 고민이었던 탈모가 이제는 20·30 젊은 층에서도 나타나면서 지난해 탈모 관련 시장 규모가 약 4조원으로 2004년에 비해 10배 이상 올랐다. 조사기관 닐슨코리아 자료에 따르면 국내 탈모 인구는 1000만명 이상인 것으로 파악된다. 특히 과거에는 남성형 탈모가 대표적이었는데 반해, 최근에는 여성형 탈모나 수험생 탈모, 원형 탈모, M자형 탈모 등 다양하게 나타나고 있다.


 

탈모는 누구나 피하고 싶은 질환 중 하나다. 물론 탈모를 앓는다고 해서 통증을 느끼거나 생명이 단축되는 것은 아니지만 어쩔 수 없는 외모의 변화로 인해 부정적 이미지가 형성되기도 한다. 또한, 탈모가 심해지면 대인기피증이나 자신감 저하 등으로 이어지기도 하고 심하면 우울증까지 진행되기 때문에 정신적으로도 큰 고통을 받을 수 있다.


이렇게 심각한 수준까지 진행되지 않기 위해서는 하루라도 빨리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탈모로 고민하는 대다수의 환자는 전문의 진단 없이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이나 잘못된 정보를 통한 자가 치료로 탈모를 해결하려고 한다. 이는 오히려 탈모의 진행 속도를 촉진하고 탈모 범위가 넓어져 막다른 상황에 놓이게 한다.


탈모의 골든타임을 놓친다면, 진행과 확산을 멈추는 것을 기대하기 어렵다. 과거에 치료 시기를 놓친 탈모 환자들에게 탈모 치료법으로 비절개 모발 이식이 인기가 높았다. 그러나 노년층이나 유전적으로 탈모를 가진 사람의 경우는 비절개 모발 이식술을 받고 탈모 억제 약물을 장기간 복용하는 약물치료도 병행해야 하기 때문에 성욕 감퇴 등 약물 부작용에 대한 우려를 배제할 수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

◇탈모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 hCELL 주사 요법

최근 탈모의 원인에 대한 근본적인 치료로 새로운 모발 생성은 물론 탈모 진행을 멈추게 하는 'hCELL 주사 요법'이 화제다. 클리어준파라메딕의원 임재현 원장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미국 특허(USPTO)까지 받은 hCELL 주사 요법은 두피에 직접 주사를 놓아 얇아지고 감각이 둔해진 두피를 두껍게 만들어 혈관이 생기게 하는 치료법"이라며 "플라즈마 성분이 풍부한 혈소판과 바이오 활성화 물질 및 영양소가 결합한 성분을 두피와 혈관에 직접 주사해 두피와 모낭의 근본적인 탈모 원인을 치료한다. 살아난 모낭들이 새로운 모발을 생성하고 탈모의 진행을 멈추게 하므로 시술 후 약 복용도 필요 없어 부작용에 대한 걱정도 없다"고 말했다.


탈모 방지로 처방받는 '피나스테라이드'나 '두타스테라이드' 같은 약물은 호르몬을 억제하는 약이다. 테스토스테론이라는 남성호르몬이 모낭에 도달하면 5α-환원효소를 만나게 되는데, 이때 더욱 강력한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을 생성한다. 바로 이 DHT가 탈모의 주원인으로 꼽힌다. 따라서 피나스테라이드의 경우 5α-환원효소를 억제해 DHT 활성도를 줄여주게 되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혈관도 탈모 치료에서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두피 모세혈관이 좁아져 혈액순환이 잘되지 않으면 모발로 가는 영양분이나 산소 공급이 떨어져 탈모가 발생하게 되는데, 이는 원래 혈관확장제로 쓰였던 '미녹시딜'이 뿌리는 탈모치료제로 탈바꿈하게 된 이유다.


임 원장은 "우리 모발 속 두피에 모세혈관이 좁아지게 되면 혈액순환이 잘 안 돼 모발로 가는 영양분이나 산소 공급이 떨어져 탈모가 발생하게 되기 때문에 혈관을 활성화 시키는 것이 관건"이라며 "hCELL 주사 요법은 정수리 부분 같이 이식이 힘든 부위나 대규모 탈모 부위 등 어느 부분이든 혈관에 영양분을 공급해 간편하게 치료할 수 있다. 따라서 환자 만족도가 높은 편"이라고 전했다.


hCELL 주사 요법은 방식으로 8주간 총 3회 시술이면 탈모 치료가 가능하므로 시술시 통증이 거의 없고 흉터도 남지 않아 남녀 모두 안전하게 시술받을 수 있다. 1회당 걸리는 시간 또한 약 1시간 정도로 시술 후 바로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어 편리하다. 무엇보다 전체 탈모 부위에 자연스러운 모발 생성은 물론 평생 약을 먹지 않고 반영구적으로 지속하는 효과가 장점이다.

(조가희 기자)


출처 : 좁아진 모세혈관 넓혀 '탈모 탈출'

위로이동
×